구약 성서
신약 성서
한국어 성경 (TKV) 1991
← 12

사도행전 13

14 →
1

안디옥의 교회에서는 바나바와 사울 외에 `흑인'이라는 뜻의 니게르라는 별명을 가진 시므온과 구레네 사람 루기오와 영주 헤롯왕의 젖동생 마나엔 등이 예언자와 교사로 일하고 있었다.

2

하루는 그들이 금식하며 예배를 드리고 있는데 성령께서 `너희는 바나바와 사울을 따로 세워 내가 두 사람에게 맡길 특별한 일을 하게 하여라' 하고 말씀하셨다.

3

그래서 그들은 금식기도를 끝낸 후에 두 사람에게 안수를 하고 떠나 보냈다.

4

[구브로에서 전도하는 사도들;바울의 제1차 전도여행] 성령의 지시를 따라 실루기아로 내려간 바나바와 사울은 배를 타고 구브로 섬으로 건너갔다.

5

요한 마가도 그들을 돕기 위해 동행하였다. 그들은 살라미라는 동네의 여러 유대인 회당에 들어가 하나님의 말씀을 전파하였다.

6

이 마을에서 저 마을로 섬 전체를 두루 다니면서 설교를 계속하여 그들이 마침내 바보라는 마을에 이르렀을 때였다. 그곳에는 거짓 예언자이며 총독 서기오 바울의 시종인 바예수라고 하는 유대인 마술사가 있었다. 총독은 사려 깊고 통찰력 있는 사람이어서 바나바와 바울을 초청하였다. 그는 하나님께서 전하신 말씀을 듣기를 원하였다.

7

(6절과 같음)

8

그러나 마술사 ㄱ) 엘루마는 총독이 두 사도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가 주님을 믿게 될까봐 그들을 훼방하였다. (ㄱ. `박수'라는 뜻으로 바예수의 헬라식 이름)

9

그러자 바울이라고도 불리는 사울이 성령이 충만하여 마술사를 쏘아보며 말하였다.

10

`기만과 악독이 가득 차고 모든 선한 일의 원수인 이 악마의 자식아, 언제까지 주께 대항할 작정이냐?

11

이제 진노하신 하나님께서 벌을 내려 너는 한동안 빛을 보지 못하는 맹인이 될 것이다.' 그러자 바로 그 순간에 안개와 어둠이 그를 덮어서 그는 앞을 더듬으며 손을 잡아 부축해 줄 사람을 찾았다.

12

이것을 본 총독은 하나님의 말씀의 권능에 놀라워하며 하나님을 믿게 되었다.

13

[밤빌리아로 가다] 바울 일행은 바보에서 배를 타고 밤빌리아로 가는 길에 버가라는 항구에 내렸다. 그러나 거기서 요한은 두 사람을 남겨 두고 혼자서 예루살렘으로 돌아가 버렸으므로

14

바나바와 바울만이 비시디아 지방에 있는 안디옥이라는 도시로 갔다. 안식일이 되어 두 사람이 예배를 드리려고 회당으로 갔을 때였다.

15

보통 때처럼 모세의 책과 예언서 낭독을 끝낸 예배위원들이 두 사람에게 부탁하였다. `형제들이여, 혹시 우리에게 가르칠 말씀이 있거든 나오셔서 말씀하여 주십시오.'

16

그래서 바울이 일어나 모인 사람들에게 인사한 후에 설교를 시작하였다. `이스라엘 동포 여러분, 그리고 이 자리에 계시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여러분, 우선 우리 역사에 대한 이야기로 설교를 시작하겠습니다.

17

이스라엘 백성의 하나님께서는 우리 조상들을 가려 뽑으셨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이국 땅 애굽에서 이방인의 종살이를 하고 있는 그들을 높이셔서 영광스럽게 구출해 주셨습니다.

18

그리고 ㄱ) 광야를 방황하던 40년 동안에도 그들을 양육하여 주셨습니다. (ㄱ. 70인역 신1:31)

19

그후에 하나님께서는 ㄴ) 가나안 일곱 민족을 멸망시키시고 그들의 땅을 이스라엘 민족에게 상속 재산으로 주셔서 약 450년 동안이나 사사들을 세워 다스리게 하셨습니다. 이렇게 해서 예언자 사무엘 때까지 이르렀습니다. (ㄴ. 신7:1)

20

(19절과 같음)

21

이때 백성들이 왕을 세워 주실 것을 요구하자 하나님께서는 베냐민 지파 사람 기스의 아들 사울을 그들의 왕으로 세우셔서 40년 동안을 다스리게 하셨습니다.

22

그리고 그를 물러나게 하신 뒤에는 다윗을 왕으로 세우시고 ㄷ) `내가 이새의 아들 다윗을 찾아냈으니 그는 내 마음에 드는 사람이다. 그가 내 뜻에 복종하기 때문이다' 하고 칭찬하셨습니다. (ㄷ. 삼상13:14,시89:20)

23

이 다윗의 후손 가운데서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대로 이스라엘의 구세주 예수께서 나신 것입니다.

24

이분이 오시기 전에 침례 요한은 이스라엘의 모든 사람들에게 죄에서 떠나 하나님께로 돌아와야 한다고 선포하였습니다.

25

요한은 그의 생명이 거의 다해 가던 무렵에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여러분은 나를 메시야로 생각합니까? 나는 메시야가 아닙니다. 그분은 곧 오십니다. 나는 그분의 신발끈조차 풀어 드릴 만한 자격도 없는 사람입니다. 나는 그분과 비교조차 할 수 없는 참으로 아무 가치도 없는 사람이란 말입니다.'

26

아브라함의 자손과 하나님을 경외하는 이방인 여러분, 이 구원은 우리 모두를 위한 것입니다.

27

그런데도 예루살렘에 있는 유대인들과 그들의 지도자들은 예수를 죽임으로써 예언자들의 예언이 이루어지게 하였습니다. 그들은 안식일마다 예언자의 말씀을 읽고서도 예수께서 바로 예언자들이 기록한 그분이라는 것을 깨닫지도 알아보지도 못한 것입니다.

28

그들은 예수를 처형할 만한 아무런 정당한 근거도 없이 빌라도에게 강요하여 예수를 죽이게 하였습니다.

29

그분의 죽음에 관한 모든 예언대로 그들이 다 해치운 후에 그들은 예수의 시체를 십자가에서 내려다가 무덤에 장사하였습니다.

30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죽었던 예수를 다시 살리셨습니다.

31

그후 예수께서는 갈릴리에서 예루살렘까지 동행한 사람들에게 여러 번 모습을 나타내 보이셨습니다. 이 사람들이 계속해서 이 사실을 여러 사람들 앞에 증거하고 있는 것입니다.

32

이제 바나바와 나도 기쁜 소식을 여러분에게 가지고 왔습니다. 그 기쁜 소식이란 하나님께서 예수를 다시 살리심으로써 우리 조상들에게 하신 하나님의 약속이 우리 때에 와서 실현되었다는 사실입니다. 시편 제 2편에서 ㄱ) `오늘 내가 너를 내 아들로 세워 영광스럽게 하였다'고 하신 그대로입니다. (ㄱ. 시2:7)

33

(32절과 같음)

34

하나님께서는 예수를 죽음에서 살려 내신 뒤 다시는 죽지 않게 하셨습니다. 이것은 성경에, ㄴ) `내가 옛날에 다윗과 맺은 언약을 그대로 지켜서 그 모든 약속을 너희에게 이루어 주겠다'고 하신 그대로 이루어진 것입니다. (ㄴ. 70인역 사55:3)

35

다른 시편에서는, ㄷ) `주께서 이 몸을 스올로 팽개치지 않으시고 주님만을 애타게 그리는 이 몸 버리지 않으시리라'고 더 자세히 말씀하셨습니다. (ㄷ. 시16:10)

36

이 말씀은 다윗을 가리킨 것이 아닙니다. ㄹ) 다윗은 하나님의 뜻에 따라 섬기며 살다가 죽어서 땅에 묻혔고 그의 몸도 썩어 없어졌습니다. (ㄹ. 왕상2:10)

37

그러므로 이 말씀은 다른 분을 가리킨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다시 살리신 분은 무덤 속에서 썩은 일이 없습니다.

38

형제들이여! 들으십시오. 그분이 바로 예수입니다. 이 예수로 말미암아 여러분의 죄를 용서받을 수 있습니다.

39

예수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죄에서 해방되어 의롭다는 선언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것은 율법이 절대로 해낼 수 없는 일입니다.

40

이제 여러분은 예언자들이 ㅁ) `너희 유다의 반역자들아, 너희는 똑똑히 보고 또 쳐다보고 어안이 벙벙하여 서로 얼굴만 보며 기가 막히게 놀라라. 왜냐하면 내가 너희의 시대에 그토록 무서운 일을 할 것이다. 이런 일은 누가 이야기를 해주어도 너희가 믿지 않을 것이니 너희가 직접 보고 겪어야 할 것이다'라고 한 말이 여러분에게 적중되지 않도록 조심하십시오.' (ㅁ. 70인역 합1:5)

41

(40절과 같음)

42

그날 사람들은 회당을 나오면서 바울에게 다음 안식일에도 와서 설교해 줄 것을 간청하였다.

43

회당에서 예배를 드린 많은 유대인들과 신앙이 두터운 이방인들이 바울과 바나바를 따라 나서자 두 사람은 그들에게 하나님께서 베푸신 자비를 받아들이도록 권면하였다.

44

그 다음 안식일에는 온 동네 사람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들으려고 모여들었다.

45

유대인들은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드는 것을 보자 질투가 생겨서 욕설을 퍼부으며 바울이 하는 말끝마다 반대를 하였다.

46

바울과 바나바는 담대하게 그들에게 선언하였다. `하나님의 이 기쁜 소식은 먼저 당신들 유대인들에게 전해져야 했소. 그런데도 당신들은 그것을 거부함으로써 당신들 스스로가 영원한 생명을 받을 자격이 없음을 증명해 보였소. 그러니 우리는 이제 이 기쁜 소식을 이방인들에게 전하는 것이오.

47

이미 주께서는 ㅂ) `나는 너를 세계 만민의 빛으로 세워서 온 세상의 어둠과 혼란을 없애고 땅 끝까지 이르는 세계 만민이 너를 통하여 나의 구원과 해방이 무엇인지 분명히 알게 하겠다' 하고 말씀하셨으니 주님의 말씀대로 된 것이오.' (ㅂ. 70인역 사49:6)

48

이 말을 들은 이방 사람들은 기뻐 어쩔 줄 모르며 하나님의 말씀을 찬양하였다. 그리고 영원한 생명을 얻기 원하는 사람들은 다 신도가 되었다.

49

하나님의 말씀이 온 지방에 퍼져 나갔다.

50

그러자 유대인들은 율법에 충실하게 따르는 것이 하나님을 믿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귀부인들과 그 도시의 유지들을 선동하여 바울과 바나바를 박해하여 쫓아냈다.

51

바울과 바나바는 그들에게 항의하는 뜻으로 발의 먼지를 털어 버리고 이고니온으로 떠났다.

52

안디옥의 신도들은 기쁨과 성령으로 충만한 상태였다.

Korean Bible (TKV) 1991
Copyrighted: Today's Korean Version TKV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