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약 성서
신약 성서
Korean Bible (TKV) 1991
← 14

누가복음 15

16 →
1

[잃은 양의 비유;마18:12-14] 부정직한 세리들과 소문난 죄인들이 가끔 예수의 설교를 들으려고 왔다.

2

그러면 예수께서는 이런 멸시받는 사람들과 어울려 함께 식사를 하시곤 하였다. 바리새파 사람들과 율법학자들이 이 일을 두고 빈정거렸다.

3

그러자 예수께서는 비유를 들어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만일 너희에게 양 백 마리가 있는데 그 중의 한 마리가 길을 잃고 들에서 없어졌다면 아흔 아홉 마리를 들에 두고 그 잃은 양을 찾을 때까지 찾아다니지 않겠느냐?

4

(3절과 같음)

5

그러다가 찾으면 너희는 기뻐하며 어깨에 메고 집으로 돌아와

6

친구들과 이웃들을 불러 놓고 잃었던 양을 찾은 것이 너무도 기뻐 잔치를 벌일 것이다.

7

내가 진정으로 말한다. 이와같이 하늘에서는 길을 잃지 않은 아흔아홉 명보다 길을 잃었던 죄인 한 사람이 하나님께로 돌아오는 것을 더 기뻐한다.

8

[잃은 은돈의 비유] 다른 비유를 하나 더 들어 보자. 어떤 여자가 열 드라크마를 가지고 있었는데 그 중의 하나를 잃어버렸다면 어떻게 하겠느냐? 그 여자는 등불을 켜들고 온 집안을 돌아다니며 그 돈을 찾을 때까지 구석구석 샅샅이 뒤질 것이다.

9

그러다가 찾으면 그 여자는 친구들과 이웃들을 불러 함께 기쁨을 나눌 것이다.

10

이와 같이 죄인 한 사람이 회개하면 하나님의 천사들의 기뻐할 것이다.'

11

[잃었던 아들의 비유] 예수께서 다시 비유로 말씀하셨다.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었는데

12

작은아들이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아버지께서 돌아가실 때까지 기다릴 것 없이 제게 돌아올 몫의 재산을 지금 나누어 주십시오.' 그래서 아버지는 재산을 두 아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13

며칠 후에 작은아들은 자기 몫을 다 챙겨가지고 먼 지방으로 떠났다. 거기서 술과 여자로 세월을 보내면서 돈을 허비해 버렸다.

14

돈은 이미 다 떨어진데다 그 지방에 큰 기근이 들어 그는 끼니조차 이을 길이 없었다.

15

할 수 없이 그는 한 농부를 찾아가서 애원하다시피 하여 돼지를 치게 되었다.

16

돼지가 먹는 쥐엄 열매라도 먹고 싶을 정도로 배가 고팠다. 그러나 그것마저도 넉넉히 주는 사람이 없었다.

17

그제서야 제정신이 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아버지가 계신 집에는 일꾼들까지도 양식이 풍족하여 먹고도 남는데 여기서 나는 굶어 죽겠구나!

18

아버지께로 돌아가 이렇게 말씀을 드려 봐야겠다. 아버지. 저는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19

그러니 이제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도 없습니다. 저를 일꾼으로라도 써주십시오.'

20

그래서 그는 아버지 집으로 돌아갔다. 아들이 멀리서 걸어오고 있는 것을 본 아버지는 측은한 마음에 달려가 아들을 끌어안고 입을 맞추었다.

21

아들이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아버지, 저는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그러니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도 없습니다.'

22

그러나 아버지는 종들에게 말하였다. `빨리 집안에서 제일 좋은 옷을 꺼내다가 내 아들에게 입혀라. 그리고 보석 반지를 끼워 주고 신을 신겨라.

23

또 살찐 송아지를 끌어내다가 잡아라. 잔치를 열고 기쁨을 나눠야겠다.

24

죽었던 내 아들이 다시 살아왔다. 그를 잃었다가 찾은 것이다.' 그래서 잔치가 시작되었다.

25

한편 밭에서 일을 끝내고 돌아오던 큰아들은 집 가까이 이르렀을 때에 자기 집에서 노랫가락이 흘러 나오는 것을 들었다.

26

그는 종 하나를 불러 무슨 일이냐고 물어 보았다.

27

종이 대답하였다. `주인님의 동생이 돌아왔습니다. 그래서 주인님의 아버지께서 무사히 돌아온 것을 축하하시고자 살찐 송아지를 잡아 큰잔치를 벌이셨습니다.'

28

큰아들은 화가 나서 집에 들어가려고 하지 않았다. 아버지가 나와서 그를 달랬으나

29

그는 아버지에게 투덜거렸다. `저는 여러 해를 두고 아버지를 위해 열심히 일하였습니다. 아버지께서 제게 말씀하신 것 중의 어느 하나도 거역한 일이 없지 않습니까? 그런데도 지금까지 제게는 친구들과 함께 잔치를 벌이라고 염소새끼 한마리 주신 일이 없습니다.

30

그런데 창녀들에게 아버지의 돈을 다 써버린 아들이 오니까 살찐 송아지를 잡아 잔치를 벌이시는군요.'

31

아버지가 말하였다. `사랑하는 아들아, 너는 늘 나와 함께 있었고 내가 가진 것이 모두 네 것이 아니더냐?

32

그러나 네 동생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왔고, 잃었다가 다시 찾았으니 잔치를 벌이는 것이 당연하지 않느냐?'

Korean Bible (TKV) 1991
Copyrighted: Today's Korean Version TKV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