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 선택
구약 성서
신약 성서
한국어 성경 (TKV) 1991

마가복음 3

1

[오그라든 손을 펴주시다;마12:9-14,눅6:6-11] 예수께서 다시 회당에 들어가셨다. 그곳에는 마침 한쪽 손이 오그라든 사람이 와 있었다.

2

그날이 안식일이었으므로 예수를 미워하는 사람들은 예수께서 그 사람을 어떻게 하실 것인가를 눈여겨 지켜 보고 있었다. 만일 그 사람을 고쳐 주신다면 예수를 고소할 속셈이었다.

3

예수께서는 그 사람에게 `일어나 이 앞으로 나오너라' 하고 말씀하신 뒤

4

사람들을 향해 `안식일에 착한 일을 하는 것이 옳으냐, 남을 해치는 일을 하는 것이 옳으냐? 안식일에 사람을 살리는 것이 옳으냐, 죽이는 것이 옳으냐?' 하고 물으셨다. 그러나 아무도 대답하는 사람이 없었다.

5

예수께서는 그들의 마음이 굳어져 있는 것을 탄식하시며 그 주위를 둘러보신 다음 그 사람에게 `네 손을 펴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 사람이 손을 펴자 그의 손은 전처럼 완전히 회복되었다.

6

바리새파 사람들은 회당에서 나가 헤롯 당원들과 함께 어떻게 예수를 죽일까 그 방도를 모의하기 시작하였다.

7

[바닷가에 모여든 군중] 예수께서 제자들과 함께 바닷가로 나가셨을 때 갈릴리 온 지역에서 모인 큰 무리가 따라왔다.

8

유대와 예루살렘과 이두매와 요단강 건너편, 그리고 두로와 시돈 부근에서도 큰 무리가 모여 들었다. 예수께서 이적을 행하신다는 소문이 사방에 퍼져 나갔기 때문에 그것을 보려고 온 것이었다.

9

예수께서는 밀어닥치는 군중을 피하려고 제자들에게 거룻배 한 척을 준비해 두라고 이르셨다.

10

이는 예수께서 많은 사람을 고쳐 주셨으므로 병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앞을 다투어 예수를 만지려고 밀려들었기 때문이다.

11

또한 더러운 귀신 들린 사람들도 예수를 보기만 하면 그 앞에 엎드려 `당신은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 하고 소리를 질러 댔다.

12

그러나 예수께서는 그들에게 자신이 누구라는 것을 세상에 알리지 말라고 엄하게 명령하셨다.

13

[열두 사도;마10:1-4,눅6:12-16] 예수께서 산으로 올라가 평소에 마음에 두였던 사람들을 부르셨다. 그리고 그들이 가까이 오자

14

열두 사람을 뽑아 자신과 함께 있게 하셨다. 이는 그들을 세상에 내보내 말씀을 전파하게 하고 귀신 쫓는 권세도 주시려 함이었다.

15

(14절과 같음)

16

이때에 예수께서 택하신 열두 사람은 다음과 같다. 예수께서 베드로라는 이름을 붙여 주신 시몬, `우레의 아들들'이라고 부르셨던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요한, 안드레, 빌립, 바돌로매, 마태, 도마,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 다대오, 로마 정부를 혁명으로 뒤엎으려던 가나안 사람 시몬, 나중에 예수를 배신한 가룟 유다 등이다.

17

(16절과 같음)

18

(16절과 같음)

19

(16절과 같음)

20

[성령을 모독하는 죄;마12:22-32,눅11:14-23,12:10] 예수께서 묵고 있는 집으로 돌아오시자 그 집은 다시 모여들기 시작한 군중으로 가득 차 버렸다. 그래서 예수와 그의 일행은 식사할 겨를조차 없었다.

21

예수의 친척들은 예수가 정신이 이상해졌다는 소문을 듣고 붙들어 집으로 데려가려고 하였다.

22

예루살렘에서 내려온 율법학자들은 `그는 귀신이 들린거야. 그것도 귀신의 두목인 바알세불의 힘을 갖고 있는 게 틀림없어. 그러니까 귀신들이 그에게 복종하겠지' 하고 떠들어댔다.

23

예수께서는 그들을 불러서 알아듣기 쉽게 비유로 말씀하셨다. `사단이 어떻게 사단을 쫓아낼 수 있느냐?

24

한 나라가 갈라져 서로 싸우면 그 나라는 무너져 버린다.

25

한 가정이 불화하여 갈라지면 그 가정은 망하고 만다.

26

만일 사단이 사단과 싸운다면 어떤 결과가 일어나겠는가? 사단의 나라는 서지 못하고 망해 버리지 않겠느냐?

27

그리고 누구든 힘센 사람의 집에 들어가 그 세간을 털어 가려면 우선 그 힘센 사람을 묶어 놓아야 그 재산을 털어 갈 수 있지 않겠느냐?

28

나는 분명히 말한다. 사람들이 어떤 죄를 짓든, 또 입을 함부로 놀려 어떤 욕설을 퍼붓든간에 다 용서받을 수 있다.

29

그러나 성령을 모독하는 죄는 결코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그것은 영원히 씻을 수 없는 죄가 되는 것이다.'

30

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신 것은 사람들이 자기를 `더러운 귀신이 들렸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31

[누가 내 어머니이며 형제이냐;마12:46-50,눅8:19-21] 예수의 어머니와 형제들이 찾아와서 예수를 불러 달라고 사람을 들여보냈다. 그때 집안에는 사람들로 가득차 있었고 예수께서는 모인 사람들을 가르치고 계셨다.

32

사람들이 예수께 말하였다. `선생님의 어머니와 형제들이 밖에서 선생님을 찾고 계십니다.'

33

예수께서는 `누가 내 어머니이며 내 형제들이냐?' 하고 반문하신 뒤

34

둘러 앉은 사람들을 돌아보시며 다시 말씀하셨다. `바로 이 사람들이 내 어머니요, 내 형제들이다.

35

누구든지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사람이 네 형제요, 자매요, 어머니이다.'

Korean Bible (TKV) 1991
Copyrighted: Today's Korean Version TKV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