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 선택
구약 성서
신약 성서
한국어 성경 (TKV) 1991

에스더 3

1

[하만의 분노] 이런 일이 있은 다음에 아하수에로왕이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을 높이 등용하여 바사 제국의 제 2인자로 만들었다. 그는 옛날부터 유다 민족의 원수였던 아말렉 족속의 왕 아각의 후손으로 수사 궁궐의 대신이었는데, 이제는 왕이 그를 다른 모든 대신들보다 더 높은 자리에 앉혔다.

2

왕은 궁중의 모든 관리들에게 언제나 하만의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절을 하라고 명령하였다. 그래서 왕의 신하들은 모두 그렇게 하였다. 그런데 모르드개만은 무릎도 꿇지 않고 절도 하지 않았다.

3

모르드개가 계속 이렇게 뻣뻣이 서서 왕명을 어기자, 함께 대궐 문을 지키던 왕의 신하들이 모르드개에게 물었다. `그대는 어째서 임금님의 명령을 계속 어기고 있소?'

4

그럴 때마다 모르드개는 `내가 유다인으로서 어떻게 그를 경배하겠소?' 하고 대답하며 버티었다. 그러자 문지기들은 이 사실을 하만에게 알리고, 모르드개의 주장이 끝까지 통하는가를 지켜 보았다.

5

모르드개가 하만에게 무릎을 꿇지도 않고 절도 하지 않는다는 말을 듣자 하만은 몹시 화가 났다.

6

하만은 모르드개 한 사람만을 죽이는 것은 너무 가볍다고 생각하였다. 사람들이 그에게 모르드개가 유다인이라는 것을 일러주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하만은 아하수에로의 제국에 사는 유다인들을 모르드개와 함께 모조리 죽여 없애기로 작정하였다.

7

[하만의 유다인 말살 계획] 하만은 아하수에로왕 12년 1월에 그해의 열두 달 중에서 가장 좋은 날을 주사위로 찾아내도록 현인들에게 명령을 내렸다. 주사위를 그 나라 말로는 부르라고 하였다. 이런 식으로 하만은 자기의 거사를 위하여 가장 좋은 날을 가렸다. 그렇게 해서 12월 13일이 택일되었다.

8

그러자 하만은 아하수에로왕을 찾아가서 이렇게 고발하였다. `지금 이 나라 안에는 모든 백성들 속에 흩어져 살면서도 그들과 동화되지 않고 유별나게 사는 한 민족이 있습니다. 그들의 법과 풍속은 다른 모든 민족들의 것과 달라서 임금님의 법을 지키는 사람도 전혀 없습니다. 그들을 그대로 두신다면 임금님께 아무 유익도 없을 것입니다.

9

그러므로 임금님께서 이 일을 옳게 여기신다면, 그들을 전멸시키도록 조서를 내리십시오. 그러면 제가 1만 달란트의 은을 임금님의 재정 관리인들에게 달아 주어 내탕고에 넣도록 하겠습니다.' 하만은 유다인의 재산을 몰수하여 왕의 사유 재산으로 바칠 작정이었다.

10

이때에 왕은 손가락에 끼고 있던 인장반지를 뽑아 유다인의 원수인 아각의 후손으로 함므다다의 아들인 하만에게 주었다. 하만은 그 인장으로 왕의 전권을 쥔 대리자가 되어 유다인을 전멸시키라는 명령을 내렸다.

11

그리고 왕은 하만에게 다시 이렇게 말하였다. `그 엄청난 은도 그대가 다 차지해 두고, 그 백성도 그대가 좋게 여기는 대로 처치하시오'

12

1월 13일에 하만은 왕의 서기관들을 소집하여 대신들과 각 지방의 총독들과 각 민족의 우두머리들에게 보낼 조서를 쓰게 하였다. 이 조서는 각 민족의 언어와 문자로 작성해서 아하수에로왕의 이름으로 서명되고, 왕의 인장반지로 결재되었다.

13

그 조서는 보발들을 통하여 바사 제국의 모든 지역으로 전달되었고, 그 내용에는 이런 명령이 담겨있었다. `앞으로 꼭 11개월 후인 12월 13일, 바로 그 하루 동안에 유다인은 남녀 노소를 막론하고 모조리 죽여 버리고 그들의 재산을 몰수하라!'

14

이 조서의 사본은 고을마다 법령으로 미리 공고되어, 모든 민족이 그 날을 위하여 무장을 하도록 되어 있었다.

15

이제 보발들은 직접 왕의 지시를 받고 급히 달려 나갔다. 그 조서는 수사 도성에도 공포되었다. 이때에 왕은 하만과 술자리에 앉아 먹고 마셨으나, 수사 도성은 술렁거리기 시작하였다.

Korean Bible (TKV) 1991
Copyrighted: Today's Korean Version TKV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