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약 성서
신약 성서
한국어 성경 (TKV) 1991
← 13

열왕기하 14

15 →
1

[유다왕 아마샤] 여호아하스의 아들 요아스가 이스라엘을 다스린 지 2년째 되던 해에 다른 요아스의 아들 아마샤가 부왕의 뒤를 이어 유다 왕이 되었다.

2

그는 25세에 왕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29년 동안 다스렸다. 그의 어머니는 예루살렘 출신으로 이름은 여호앗단이었다.

3

아마샤는 부왕 요아스를 본받아 선정을 펴고 여호와의 마음에 드는 일을 하였으나 그의 조상 다윗에는 미치지 못하였다.

4

그가 전국의 산당들을 부수어 버리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산당에서 제사를 드리고 분향하였다.

5

아마샤는 자기의 통치권을 확고히 굳힌 다음, 전에 부왕을 살해한 신하들을 처형시켰으나

6

그들의 자식들은 죽이지 않았다. 그것은 모세의 율법책에 기록된 주님의 명령때문이었다. `자식의 죄 때문에 부모를 죽여서도 안 되고, 부모의 죄 때문에 자식을 죽여서도 안 된다. 누구나 자기 자신의 죄에 대해서만 벌을 받아야 한다'

7

그 당시 에돔 족속이 1만 대군을 거느리고 사해 남쪽의 소돔 골짜기로 쳐들어왔는데, 아마샤가 그들을 모두 죽이고 그들의 수도 셀라까지도 정복하여 그 도성의 이름을 욕드엘이라고 불렀다. 이곳은 지금까지도 그렇게 불리고 있다.

8

[아마샤의 도전과 패배] 그 뒤에 아마샤가 예후의 손자이며 여호아하스의 아들인 이스라엘의 요아스왕에게 도전장을 보냈다. `과연 누가 더 힘이 센지 결판을 내보자!'

9

요아스왕이 대답하였다. `레바논산의 가시나무가 송백에게 `네 딸을 내 아들에게 주어 내 며느리 삼게 하라'고 말하였다가 들짐승들에게 짓밟혀 죽은 일이 있었다.

10

네가 에돔 족속을 쳐서 이기더니 대단히 교만해졌구나! 너는 그 영광으로 만족해하며 집안에 조용히 있어라! 무엇때문에 네가 불행을 자초하여 온 유다를 전란에 빠뜨릴 작정이냐?'

11

그러나 아마샤는 요아스의 충고를 듣지 않았다. 이리하여 요아스왕이 마침내 군대를 이끌고 유다 땅으로 쳐들어왔다. 그의 군대는 예루살렘에서 서쪽으로 38.5킬로미터 지점에 있는 벧세메스에서 아마샤왕의 군대와 정면으로 맞붙었다.

12

그러나 유다군은 이스라엘군에게 패하여 모두 자기 집으로 도주하였다.

13

아마샤는 전쟁터에서 생포되었다. 요아스는 예루살렘으로 진격하여 북쪽의 성벽에 있는 에브라임 성문에서부터 북서쪽의 모퉁이 성문에 이르기까지 180미터의 성벽을 허물어 버렸다.

14

그는 성전과 왕궁의 보물창고에 있는 금은과 귀중품들을 모조리 약탈하고 많은 사람을 인질로 붙잡아 가지고 사마리아로 돌아갔다. 아마샤가 더 이상 반항을 하거나 조공을 중단하지 못하게 한 것이다.

15

[이스라엘 왕 요아스의 죽음] 그 밖에 요아스의 행적과 유다 왕 아마샤와 싸운 전쟁 이야기들에 대해서는 이스라엘 왕들의 궁중일기에서 찾아볼 수 있다.

16

요아스가 죽자 그의 시신은 사마리아에 있는 이스라엘 왕들의 묘실에 안치되었고, 그의 아들 여로보암 2세가 그의 뒤를 이어서 왕이 되었다.

17

[유다왕 아마샤의 죽음] 이스라엘 왕 요아스가 죽은 뒤에도 유다왕 아마샤는 15년을 더 살았다.

18

그 밖에 아마샤의 행적에 대해서는 유다 왕들의 궁중일기에서 찾아볼 수 있다.

19

예루살렘에서 반역이 일어나자 아마샤는 예루살렘 남서쪽 48킬로미터 지점에 있는 라기스로 도피하였다. 그러나 반역자들은 그곳까지 자객을 보내어 왕을 살해하였다.

20

그러나 그의 시체만은 마차로 실어다가 예루살렘의 다윗성에 있는 유다 왕들의 묘실에 안치하였다.

21

유다 사람들은 모두 아마샤의 아들 아사랴를 세워 유다 왕으로 삼았다. 그는 16세에 왕이 되어 나중에는 웃시야왕이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해졌다. 웃시야는 왕이 되면서 받은 이름이었다.

22

아사랴는 부왕이 죽은 다음 곧 아카바만 북단의 엘랏 성읍을 정복하여 요새 성읍으로 재건해 놓았다.

23

[이스라엘 왕 여로보암 2세] 유다 왕 아마샤가 다스린 지 15년에 요아스왕의 아들 여로보암 2세가 이스라엘의 왕이 되어 사마리아에서 41년 동안 다스렸다.

24

그는 여호와의 마음에 들지 않는 악한 일들을 하였다. 그는 이스라엘 백성을 우상숭배에 빠뜨린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 1세와 똑같이 악행을 저질렀다.

25

그런데도 그는 이스라엘의 옛 영토를 모두 다시 정복하여 북단의 하맛 입구에서부터 남단의 사해에 이르기까지 잃어버렸던 땅을 모두 되찾았다. 이로써 일찍이 여호와께서 요나 예언자를 보내어 약속해 주신 말씀이 그대로 이루어졌다. 요나는 아밋대의 아들로서 나사렛에서 조금 북쪽으로 위치한 가드헤벨이라는 마을에서 태어난 이스라엘의 예언자였다.

26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백성을 불쌍히 보시고 요나의 예언을 성취시켜 주신 것이다. 그 당시 이스라엘은 완전히 멸망할 위기에 이르러 온 백성이 모두 죽게 되었으나 그들을 도와줄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27

또 주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을 완전히 멸망시켜 버리기로 작정하시지 않았기 때문에 주께서 요아스의 아들 여로보암 2세를 일으켜 그들을 도와주셨다.

28

그 밖에 ㄱ) 르호보암 2세의 행적과 업적에 대해서는 이스라엘 왕들의 궁중일기에서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옛날 다윗 왕국이 차지하였던 다메섹의 여러 지역과 하맛을 그가 다시 정복하여 이스라엘 영토로 만든 이야기도 거기서 찾아볼 수 있다. (ㄱ. BC 787-747년)

29

그가 죽어 이스라엘 왕들의 묘실에 안치되자 그의 아들 스가랴가 그의 뒤를 이어서 왕이 되었다.

Korean Bible (TKV) 1991
Copyrighted: Today's Korean Version TKV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