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약 성서
신약 성서
한국어 성경 (TKV) 1991
← 12

창세기 13

14 →
1

[아브람과 롯이 갈라서다] 아브람은 아내와 함께 가지고 있는 재물을 모두 지니고 애굽을 나와 가나안 남부 지방으로 되돌아왔다. 물론 롯도 함께 애굽에서 나왔다.

2

아브람은 대단한 부자가 되었다. 가축 떼뿐 아니라 금과 은도 많이 소유하게 되었다.

3

아브람은 남부 지방을 떠나 조금씩 벧엘 쪽으로 옮겨 갔다. 그러다가 벧엘과 아이 사이 곧 전에 얼마 동안 자리잡고 살았던 곳까지 다다르게 되었다.

4

그는 거기에 제단을 쌓고 여호와께 제사를 올렸다.

5

롯도 아브람처럼 양 떼와 소 떼뿐만 아니라 그의 식솔들, 그리고 여러 종들이 딸려 있었다.

6

이렇게 가축 떼가 많이 늘어나게 되자 아브람과 롯은 함께 가축을 칠 수가 없었다. 그만큼 넉넉한 목초지가 없었기 때문이다.

7

그러다보니 때때로 아브람의 가축 떼를 치던 목자들과 롯의 가축 떼를 치던 목자들이 싸우기도 하였다. 또한 그 땅에는 가나안 사람과 브리스 사람도 함께 살고 있었다. 그러니 땅이 비좁을 수 밖에 없었다.

8

그래서 아브람이 롯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는 서로 한 핏줄이 아니냐? 그러니 네 가축 떼를 치는 목자들과 내 가축 떼를 치는 목자들이 서로 싸워서야 되겠느냐?

9

그러니 우리 서로 떨어져 사는 것이 어떻겠느냐? 아무 쪽이든 네가 원하는 곳을 골라라. 네가 왼쪽으로 가면 나는 오른쪽으로 가겠고 또 네가 오른쪽으로 간다면 내가 왼쪽으로 가마'

10

롯이 둘러보니 소알까지 펼쳐져 있는 요단 들녘에는 물이 매우 넉넉하였다. 이때는 여호와께서 소돔과 고모라를 멸망시키기 전이었기 때문에 요단 들녘은 여호와의 동산과 같이 매우 기름져 보였고 또 애굽 땅과 같이 비옥해 보였다.

11

그래서 롯은 이러한 요단 들녘에 마음이 끌려 요단 들녘을 차지하기로 하고 동쪽으로 옮겨 갔다. 아브람과 롯은 이렇게 해서 헤어져 살게 되었다.

12

아브람은 가나안 땅에 그냥 머물러 살았으나 롯은 요단 들녘에 있는 여러 성읍을 돌아다니다가 소돔 가까이에 자리잡게 되었다.

13

그런데 소돔 사람들은 하나님을 우습게 알 정도로 못된 짓만을 일삼았다.

14

[아브람이 헤브론으로 옮기다] 아브람과 롯이 서로 헤어져 살게 된 뒤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셨다. `아브람아, 네가 지금 서 있는 곳에서 동서남북 사방을 찬찬히 둘러보아라.

15

네가 지금 둘러보고 있는 땅을 내가 모두 너와 너희 후손에게 주겠다. 앞으로 영원토록 이 땅이 너희의 차지가 될 것이다.

16

또 내가 네 후손을 셀 수 없을 정도로 많게 하겠다. 땅의 티끌만큼이나 많게 할 것이다. 사람이 땅의 티끌을 모두 셀 수 있다면 네 후손이 얼마나 되는지도 셀 수 있을 것이다. 그만큼 엄청나게 불어나게 하겠다.

17

그리고 온 땅을 사방으로 왔다갔다 해보아라. 내가 그 땅을 모두 네게 주겠다.'

18

그리하여 아브람은 식솔들을 이끌고 치고 살았던 천막을 거두어 가지고 헤브론에 있는 상수리나무 숲 부근으로 옮겨 자리잡았다 그 상수리나무 숲은 마므레라고 부르는 숲이었다. 아브람은 거기에 제단을 쌓고 여호와께 제사를 드렸다.

Korean Bible (TKV) 1991
Copyrighted: Today's Korean Version TKV 1991